영화계의 새로운 시스템, 서울필름아카데미

2020년 11월 30일 업데이트됨




제작 및 배급사인 씨엠닉스가 배우지망생을 위한 영화제작 아카데미인 서울필름아카데미를 운영한다.


씨엠닉스는 오는 6월부터 오픈해 클래스를 진행 중이고, 7월 중 총 2개의 클래스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다. 배우지망생과 배우들 대상으로 감독과 소통이 가능한 영화제작반 서울필름아카데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연기학원을 다녔지만 뚜렷한 활동을 할 수 없는 기존의 시스템을 타파하고 실질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수강생들의 연기 커리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클래스에 참여한 수강생들에게 소수정예로 감독과의 매주 클래스를 통해 연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단편영화 제작 및 캐릭터 분석, 시나리오 제작과정을 참여하면 영화에 대해 좀 더 수준 높은 참여 기회를 부여한다.

클래스는 1년 과정이다. 프로젝트의 마무리는 장편영화촬영이며 수업은 매주 1회 6시간 진행되며 수업 진행 방식은 전적으로 감독이 권한을 가지고 배우들과의 미팅 이후 수강생들의 성격 및 연기 스타일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 감독은 시나리오를 쓰게된다. 이러한 제작방식은 시나리오를 쓰는 과정에 배우들도 참여하고 감독과의 논의를 한 후에 캐릭터를 구축하게 되는데 배우로서 가장 잘하는 연기, 자기가 하고 싶은 연기로 독립장편영화 주조연으로 영화를 찍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수강료는 영화제작비로 사용되며 제작비가 없어 작품을 못하는 감독에게는 작품을 할 수 있는 장점을 수강하는 배우에게는 독립장편영화 주조연의 확실한 필모를 쌓을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밝혔다.

현재 수강을 원하는 배우지망생을 모집 중이며 지원자 중 선별해 클래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연기를 배웠던 경력자 이외에도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은 서울필름아카데미 홈페이지(https://www.seoulfilmacademy.com)를 통해 신청 후 참여할 수 있다.


조회 10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의 실화를 담은 영화 ’천사는 바이러스‘

17년째 매년 크리스마스 전후를 기점으로 전주 노송동에 거액의 기부금 상자를 놓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다. 그 실화를 베이스로 만든 영화가 ‘천사는 바이러스’ 다. 한 겨울의 추위를 녹일 만큼의 가슴 따뜻한 실화가 영화로 나와 더욱 흥미를 이끈다. 따뜻한 공감과 걱정 내놓고 웃게 만드는 코미디, 한편의 동화 같은 스토리가 110분의 재미를 책임진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어느샌가 세월은 빠르게 지나가 있다. 그럴 때, 문득 어린 시절을 떠올리려 하면 잘 생각나지 않곤 한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는 그 시절의 동심들을 일깨우고,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영화이다. 때로는 황당하고 웃기지만, 가슴 따뜻하기도 한 그들의 세상을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가 담았다. ‘한 밤의 판타지아’는

제 15회 대한민국 대학영화제(University Film Festival of Korea)의 영예의 대상, ’전기기능사‘ 의 ‘송원준’ 감독

정의롭고 정당한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대한민국. 하지만, 여전히 누군가는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며, 부당하고 부조리한 방법을 선택하며 빠르게 나아가려 한다. 그러한 세상에 깊이 뿌리내려진 어두운 일면은 결국 청소년들, 더 나아가서는 어린 아이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고 만다. 송원준 감독의 영화 ’전기기능사’는 이러한 청소년들의 일면들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