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모를 찾아서' 박소현 감독 인터뷰

2020년 12월 16일 업데이트됨


기자 : 영화 '니모를 찾아서' 는 어린 아이들을 통해 박소현 감독의 동심 어린 시선을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그 동안 여러 단편을 찍었던 박소현 감독의 신작 '니모를 찾아서' 를 통해 인터뷰 한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 안녕하세요

박소현 : 안녕하세요



기자 : 자기 소개 부탁드립니다.

박소현 : 아 저는 성결대학교 연극영화과 연출 전공인 23살 박소현 이라고 합니다.

제 작품들이 주로 판타지, 코미디인 것에 반해, 좋아하는 장르는 주로 스릴러나 고어물입니다.



기자 : 스릴러, 고어물을 좋아하시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박소현 : 개인적으로 스릴러, 고어물을 통해 스트레스가 풀리곤 했습니다.

근데 요즘은 '니모를 찾아서' 찍은 후 부터는 애니메이션 등 동화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디즈니 작품을 많이 보고 있어요.



기자: 특히 추천하시는 작품이 있나요?

박소현 : 어제 본 '윌러비 가족' 이라는 부모님한테 사랑 받지 못한 아이들이 가족을 찾는 여행을 다루는 가슴 따듯한 애니메이션도 괜찮았습니다.



기자: 아 그렇군요. 정말 요즘은 아이들에게 관심이 많으신 것 같네요

박소현 : 네 그렇습니다 (웃음)



기자: 그럼 '니모를 찾아서' 의 소재나 아이디어는 어떻게 찾게 되셨나요?

박소현 : 요즘 어린 BJ들이 인터넷 방송을 많이 하다보니, 그들끼리도 경쟁이 붙고, 그래서 성인BJ에 비해 선을 넘는, 위험한 행동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아이들을 보면서 금붕어를 먹는 상상이 되어서 그 소재로 영화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기자: '금붕어를 먹으면 어떻게 될까' 에서 시작되셨다고요?

박소현 : 네



기자 : 그렇군요. 그럼 주인공인 두 어린 배우 분들은 어떻게 캐스팅하게 되신건가요?

박소현 : 여자 배우는 작년에 저희 학교 작품에 출연했었는데, 이미지가 좋아서 올해 또 캐스팅하게 되었고요. 남자 배우는 오디션을 통해서 뽑게 되었습니다. 구미에서 올라온 배우인데, 열정이 보였습니다.



기자 : 두 남자, 여자 캐릭터에 어떤 차이가 있나요?

박소현 : 제가 지방 산골 마을 같은 곳에서 살았던 경험이 있는데요. 그 산에도 두 개의 마을이 전혀 다른 느낌이었거든요. 한 마을은 잘 사는 느낌이었고, 다른 마을은 정말 시골 마을 같은 분위기였는데, 그런 다른 마을 분위기를 담고 싶어서, 여자 배우는 부유한 마을 이미지로, 남자 배우는 제가 살던 구수한 시골 마을 이미지를 담고 싶었습니다.



기자: 그렇군요. 연출 의도는 어떻게 되나요?

박소현 : 처음에는 어린 BJ 행태에 대해 비판하고 싶었는데, 영화를 찍다보니 생각이 바뀌어서 보시는 관객 분들이 영화를 보고 나서 기분 좋아지는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최대한 동화처럼 만들고 싶었어요.



기자 : 제가 보고 나서 동화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는 데, 원하시는 부분을 이뤄내셨네요.

박소현 : 그렇다면 감사합니다.



기자 : 가장 어려웠던 장면이 있다면 어디였고, 이유가 어떻게 되시나요?

박소현 : 마지막 장면 입니다. 금붕어를 잠시 변기물에 담가야 하는데, 쉽지 않았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영화를 보시면 알게 되실 겁니다.


기자 : 아, 그랬군요. 혹시 마지막으로 차기 계획이 있으시다면요. 무엇인가요?

박소현 : 곧 졸업 영화를 찍을건데, 잘 찍고 싶고, 내년에는 다른 영화 감독의 연출부로 경험도 더 쌓아보고 싶습니다.



기자 : 포부가 크시네요. 박소현 감독님의 앞으로의 영화 인생을 응원합니다. 인터뷰 감사합니다.

박소현 : 저도 좋은 경험주셔서 감사드리고, 씨네필 매거진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조회 4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의 실화를 담은 영화 ’천사는 바이러스‘

17년째 매년 크리스마스 전후를 기점으로 전주 노송동에 거액의 기부금 상자를 놓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다. 그 실화를 베이스로 만든 영화가 ‘천사는 바이러스’ 다. 한 겨울의 추위를 녹일 만큼의 가슴 따뜻한 실화가 영화로 나와 더욱 흥미를 이끈다. 따뜻한 공감과 걱정 내놓고 웃게 만드는 코미디, 한편의 동화 같은 스토리가 110분의 재미를 책임진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어느샌가 세월은 빠르게 지나가 있다. 그럴 때, 문득 어린 시절을 떠올리려 하면 잘 생각나지 않곤 한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는 그 시절의 동심들을 일깨우고,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영화이다. 때로는 황당하고 웃기지만, 가슴 따뜻하기도 한 그들의 세상을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가 담았다. ‘한 밤의 판타지아’는

제 15회 대한민국 대학영화제(University Film Festival of Korea)의 영예의 대상, ’전기기능사‘ 의 ‘송원준’ 감독

정의롭고 정당한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대한민국. 하지만, 여전히 누군가는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하며, 부당하고 부조리한 방법을 선택하며 빠르게 나아가려 한다. 그러한 세상에 깊이 뿌리내려진 어두운 일면은 결국 청소년들, 더 나아가서는 어린 아이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고 만다. 송원준 감독의 영화 ’전기기능사’는 이러한 청소년들의 일면들을 가감 없이 보여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