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송동의 얼굴 없는 천사의 이야기 '천사는 바이러스' 1월 6일 개봉

노송동에는 실제 천사가 있기로 유명하다. 바로 '얼굴 없는 천사' 로 불리는 익명의 기부자.

그 사람은 벌써 20년 동안 매년 연말에 기부를 해서 그 기부금만 6억이 넘는다고 한다.

전 해에는 그 기부금을 훔친 도둑이 있어 난리도 났었지만, 다행히도 잡혔다고 한다. 그래서 올해에는 과연 그 천사가 다시 올까 하는 생각도 들었지만, 올해에도 여전히 노송동 주민센터에는 천사가 몰래 다녀갔다고 한다. 하지만, 코로나가 천사에게도 영향이 컸는지 기부금은 전보다 줄었지만 기부금과 함께 전달된 쪽지에는 편부모 및 다문화 가정에 전달되면 좋겠다는 천사의 마음은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그런 달가운 소식과 함께 천사의 선행에 동참한 이들이 있다고 한다. 독립 영화 극장과 영화 제작, 배급사들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가슴 따뜻해지는 연말의 선행소식이 잇따르는 가운데 노송동 천사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천사는 바이러스' 가 1월 6일에 개봉한다고 한다. 개봉될 영화는 독립영화예술관, 멀티플렉스 등의 독립 영화 극장에서 볼 수 있다고 한다.


조회 1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의 실화를 담은 영화 ’천사는 바이러스‘

17년째 매년 크리스마스 전후를 기점으로 전주 노송동에 거액의 기부금 상자를 놓고 가는 얼굴 없는 천사가 있다. 그 실화를 베이스로 만든 영화가 ‘천사는 바이러스’ 다. 한 겨울의 추위를 녹일 만큼의 가슴 따뜻한 실화가 영화로 나와 더욱 흥미를 이끈다. 따뜻한 공감과 걱정 내놓고 웃게 만드는 코미디, 한편의 동화 같은 스토리가 110분의 재미를 책임진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상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어느샌가 세월은 빠르게 지나가 있다. 그럴 때, 문득 어린 시절을 떠올리려 하면 잘 생각나지 않곤 한다.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는 그 시절의 동심들을 일깨우고, 어린 아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 영화이다. 때로는 황당하고 웃기지만, 가슴 따뜻하기도 한 그들의 세상을 영화‘ 한 밤의 판타지아’ 가 담았다. ‘한 밤의 판타지아’는

​주식회사 씨엠닉스

​제호: 씨네필매거진 / 등록번호: 서울 아53079 / 등록일자: 2020년 5월 26일 

발행일자: 2020년 5월 26일 / 발행 · 편집인: 고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진주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6길 59-1 (양재동 345-4 한양빌딩 2층) / 대표전화: 02) 2058 - 0683

씨네필매거진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1999 - 2020 cinephile magazine all rights reserved

  • White Facebook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