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세

젊은이의 양지.jpg

개봉

2020.10.28.

등급

장르

​국가

러닝타임

배급

전체 관람가

드라마

한국

114분

리틀빅픽처스

​시놉시스

채권추심 콜센터의 계약직 센터장 세연은 업무실적과 정규직 채용을 빌미로 자리를 위협받는다. 세연의 콜센터에서 현장 실습을 하게 된 19살의 준은 사진이라는 자신의 전공과는 너무나도 무관한 일에 적응하지 못한다. 그런 준에게 세연은 자신도 힘든 시절이 있었다며 꿈을 포기하는 게 아닌, 잠시 세상을 배우는 ‘인생실습’한다 생각하라고 조언한다. 여느 날처럼 늦은 밤까지 독촉 전화를 하던 준은 얼떨결에 직접 카드 연체금을 받으러 가게 된다. 엄마 회사에 취직하면 안 되냐는 취준생 딸 미래와 다투고 있던 세연은 도저히 못 하겠다고 울먹이며 전화한 준에게 어떻게든 돈을 받아오라며 윽박지른다. 그리고 다시 걸려온 전화. “…연체자가 죽었어요” 그날 밤, 유서를 남긴 채 사라진 준이 변사체로 발견된 후 세연에게는 준으로부터 사건의 단서가 담긴 메시지가 하나씩 도착하는데…

​주식회사 씨엠닉스

​제호: 씨네필매거진 / 등록번호: 서울 아53079 / 등록일자: 2020년 5월 26일 

발행일자: 2020년 5월 26일 / 발행 · 편집인: 고주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진주 

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6길 59-1 (양재동 345-4 한양빌딩 2층) / 대표전화: 02) 2058 - 0683

씨네필매거진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1999 - 2020 cinephile magazine all rights reserved

  • White Facebook Icon